블로그 이미지
흔적을 남겨주시면 유혈사태는 일어나지 않을것입니다 cdhag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20)
※ 공 지 사 항 ※ (6)
일가지언 (271)
중국이야기 (515)
(6)
좋은 말 (4)
생일점 (8)
Total5,648,753
Today11
Yesterday46

한국인에게 중국음식이란? 기름기 많고, 향신료를 많이 사용한 음식

 

물론 중국인에게 한국음식이란 ?기름기가 없고 향신료도 없어서 심심한 음식이겠지요.

 

때문에 여행 혹은 출장 혹은...이민을 갔을 때 의주에서 문제가 발생합니다.

 

"몸의 70%는 물이래"라면서 물만 먹을 수는 없기에....

 

물론 한국/일본요리나 술안주라는 대체재는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음식을 먹어야만 할때 혹은 먹기로 결심할 때는 어떻게 해야할까요?

 

식당에가서 그림보고 고른다?

 

인터넷검색해서 고른다?

 

식당주인의 추천을 받는다?

 

제가 오랜만에 이렇게 중국음식으로 포스팅한데는 아래와 같은 사연이 있습니다.

 

어느 회사에서 중국으로 출장을 다녀오셨습니다.

 

중국 파트너사에서는 나름 신경써서 대접을 했겠지요

 

일반적인 가정식요리가 아닌 말그대로 요리를 대접했으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한국분들의 솔직한 심정은 ?

 

산초가 너무 많아서 요리에 세제푼줄 알았다.

입이 마비되는 요리가 있어서 황당했다.

고수가 있었다....

향신료가 많아도 너무 많다

느끼하다

 

아마 중국 파트너사에서는 적어도 한국인들에게 식사대접을 많이 안해봤으니 이렇겠죠...

 

한국인...특히 중국음식을 처음 접하는 한국인에게 대접할 때 중국음식은 한국인의 입맛에 그나마 괜찮은

 

위샹로쓰,징짱로쓰,탕츄리지,꽁바오지딩,후이구어로우 등으로 기본 세팅을 하고 좀 모험을해서 수준급 요리 1~2개를

 

주문하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왜냐?

또 아래와 같은 경험이 있기에....

 

한국인 여성분들 대략 20여분을 모시고 중국여행 동반자로 나선적이 있습니다. 여행 마지막날 중국까지 왔는데 정통

중국요리를 선보이기 위해 조금 무리를 해서 좋은 식당으로 저녁만찬을 준비했습니다. 차오장난이라고 퓨전?

중국식당 프랜차이즈입니다.

 

 저곳에 가기전에 한국 인터넷 검색으로 저곳을 알게되었고, 전화로 외국인들이 좋아하는 요리를 추천받았고

그 요리들 중에서 시켰지만 결과는 대략난감~! 여성분들 반응은 젓가락 댈곳이 없다는거죠...그래서 수많은 음식을 남기고 자리를 일어났죠?

 

 같이 동거동락을 하던 사람에게 이얘기를 하면 깜짝놀랍니다. 그 맛나고 아까운 음식을 남기고 왔으니...

 여기서 저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뭐냐?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져있다?외국인들이 좋아하는 요리가 많다?

 

 이건 좀 포괄적입니다. 한국인들에게 잘 알려져있겠지만 아마도 그런 한국인은 저처럼 중국음식에 적응한 한국인이겠지요. 식당지배인이 외국인도 많이 온다고 했던것도 일맥상통하여 중국음식을 먹을 줄 아는 외국인이지요.

 

 중국음식을 처음 접하는 한국인에게는 만한전석을 가져다주어도 신기하기는 해도 맛있지는 않을거고

 어떤 산해진미로 요리를 해도 선뜻 젓가락이 움직여지지 않을 겁니다.

 

 때문에 중국음식 입문자들에게 자신있게 권합니다.

 

 뭘먹겠냐? 어떤 음식이 좋아요?라고 물으신다면

 

위샹로쓰,징짱로쓰,탕츄리지,꽁바오지딩,후이구어로우,총칭라즈지 중 1개를 골라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dhage

제목에 잣대라는 표현을 쓰면서 "올바른 잣대"라고 쓸 수가 없다.

논쟁을 하다보면 자주 나오는 "틀린"것과 "다른"것은 차이가 있다는 말.

중국인에 대한 평가를 내리고 단정지을 때도 마찬가지가 아닐까하는 생각으로 이글을 쓰게 되었다.

물론 개개인의 생각의 자유와 인류 보편적 가치를 기준으로 결론을 내린다면.....이 글을 거시기 해진다. ^^

 

 나는 중국에 5년동안 살았다. 사람들이 나에게 중국인에 대해서 혹은 중국사회에 대해 빨리 아무말이나 해보라고 재촉한다면 나는 "극도의 개인이기주의"라고 말한다.

 

 우리가 알고 있던 상식을 무너뜨리고, 자신의 승리를 위해 궤변과 돌발 행동도 서슴치 않고, 타인에게 당당하고 쉽게 굽히지 않으며, 그러면서도 이로운 사람 혹은 강한 이에게는 상냥하고 달콤하게 다가가는...

 

  하지만 이게 그들의 문화인가?라는 생각을 해보면 더 깊게 생각을 하게 된다.

 

 특히 한국인들이 중국(혹은 중국인)하면 흔히 떠올리는 짱깨,지저분함,후진국 등의 이미지...이 단어들은 중국을 얼마나 정확하게 표현하고 있는걸까? 다르게 얘기하면 내가 중국하면 떠오르는 "극도의 개인이기주의"라는 이 생각이 중국을 얼마나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모두 지어낸 것이 아니고 사실을 설명하는 것이니 거짓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내가 얘기하고 싶은 것은 성급한 가치판단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생각때문이다.

 

 내가 5년 동안 치고 박고 어울리며 일어난 중국인들과의 에피소드들이 내 생각에 담겨져있고, 한국인들이 중국하면 떠올리는 것들도 경제적 열등함에 대한 멸시가 묻어있어서가 아닐까? 그런것을 정확하다고 할 수 있을까?

 

 그렇다면 중국에 대한 판단의 기준은 어떻게 내릴 것이며, 그들의 행동이 멸시나 비판을 받을 정도의 문제인가? 문화/가치관적 요소는 충분히 고려가 되었는가? 등의 문제는 어떻게 된것일가?

 

 그래서 한국인들이 갖고 있는 중국에 대한 선입견과 나 스스로가 안고 있는 중국에 대한 생각들이 얼마나 정확하게 이루어진것일까에 대한 고심...그러다보면 점점 더 배가 산으로 간다 ^^

 

 [에이~~다 알지...중국은 지금 못사니깐 저러는거...잘 살면 쟤들도 씻고 그러겠지. 누가 그게 중국의 문화라고 했나?] 라고 생각도 들지만 지금 중국인들의 행동 속 깊숙한 곳에 숨겨진 중화사상의 흔적을 보면 정말 어지럽다.또 인류의 1/5을 차지하고 있어서 전세계사람 20%는 이렇게 생각해!!!!!라고 할지 몰라도 인류의 보편적 특성(매너)을 따르지 않는 경우는 어떻게 해야할까?

 

 사람이 많으니 별별 사람 다있지~!

 사회주의식 교육/문화의 특성이지(예:문화대혁명)

 

 중국을 설명할 때 이유로 자주 나오는 것들이다.

 

 하지만 사람이 별의별 사람이 많은 것과 그런 사람의 비율이 높은 것은 다르다.

또 사회주의식 문화라는 것 역시 현재 개발도상국의 행태와 같이 가변적인 특성이다.

 

 중국인은 어떠냐고? 정말 어려운 질문이다. 경험했지만 쉽게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오히려 더 조심러워진다고 할까? ^^ 그냥 현대의 중국인은 어때? 아니면 중국은 이제 어떻게 될거 같아?라는 질문이 더 쉽다. ^^

 

 그래서 현대의 중국과 앞으로의 중국 혹은 가끔 역사속의 중국을 다시한번 정리해보고자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dhage

무제

분류없음 / 2013.01.31 23:26

내 맘이 이리 울적한데

 

말을 할 사람이 없다

 

아무 생각없이 하루하루가 지나고

 

다른사람들과 말하고

 

아침해가 떠오르니 움직이고

12시가 되니 침대에 눕는 무조건적인 씸플한 움직임

 

 

I'm missing U

 

좋을 줄만 알았던 예전의 고민도

 

지금보다 나을까라는 생각도 한다.

 

 

 

나도 가끔 훌쩍 웃고 싶은데

 

곁엔 아무도 없도

 

I'm missing U

 

나는 아직도 하루에도 몇번씩 내 머리를 휘젓고 간다

 

나도 가끔 활짝 웃고 싶은데

 

얼굴은 그렇지 않다

 

웃고 싶은데 흥이 나지 않는다.

 

웃고 싶어도 즐거지가 않다.

 

I'm missing U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cdhage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